서브배경이미지

건강강좌

H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제목

나른한 봄날 쏟아지는 졸음 ‘춘곤증’

나른한 봄날 잠이 쏟아진다. 따스한 햇볕이 내리쬐기 시작하는 봄의 기운과 함께, ‘춘곤증’이라는 불청객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춘곤증

춘곤증은 의학적인 질병은 아니다. 우리의 몸이 환경 변화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생기는 일종의 생리적 피로감이다. 이는 겨울 동안 활동을 줄였던 인체의 신진대사 기능들이 봄을 맞아 활발해지면서 생기는 피로로, 2~3주 정도 적응 기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증상이 없어진다.

춘곤증은 일반적으로 3월 중순부터 5월 초 사이에 생기며, 증상은 개인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충분히 잠을 잤음에도 불구하고, 피곤하며 나른하고 졸리다. 또한 식욕이 떨어지고 소화가 잘 안 되며 업무나 일상에서도 의욕이나 집중력이 저하된다. 그리고 두통, 어지럼증, 초조, 관절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춘곤증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춘곤증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와 규칙적인 생활 습관 그리고 적당한 운동이 필요하다. 첫째, 잠을 깊이 자는데도 불구하고 피곤하다고 9시간 이상 자거나, 주말에 너무 늦게 일어나지 않도록 한다. 아침 기상 시간은 가능하면 일정하게 유지하고, 점심 이후에 10~20분 갖는 수면 시간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둘째, 아침 식사를 하여 오전 동안 뇌에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하도록 한다. 셋째,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하도록 한다. 특히 봄철 채소와 나물은 에너지 대사를 도와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와 비타민 c를 많이 함유하고 있으므로 이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맨손 체조와 산책 정도의 가벼운 운동으로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오후 2~4시경 햇볕이 따사로운 시간대의 가벼운 산책은 우울한 기분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